"연예인이라고 참아야 되나"…레이나, 악플러에 선처 없는 강력 대응 예고

인사이트Instagram 'raina_57'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애프터스쿨 출신 가수 레이나가 악플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24일 레이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을 향한 무차별적 악플을 겨냥한 글을 게재했다.


레이나는 "악플을 공개한 것에 대해 제 생각을 얘기해볼까 한다"며 운을 뗐다.


올해로 데뷔 12년 차가 된 레이나는 그동안 달거나 쓴 목소리를 모두 겸허히 받아들였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레이나가 공개한 악플러 DM / Instagram 'raina_57'


인사이트Instagram 'raina_57'


대중에게 비치는 직업이니만큼 다양한 목소리를 수용했다는 레이나는 비판을 넘은 글 역시 애서 무시하려 했다고 알렸다.


그는 "악플을 고소해본 적도 없고 욕하는 메시지에 답장해 본 적도 처음이다"고 밝혔다.


이에 관해 레이나는 자신이 범죄를 저지른 것도 아닌 상황에서 단순히 '그냥 싫다'는 이유로 무차별적인 악플을 받는 것을 더는 참을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레이나는 "모두에게 사랑받고 싶은 욕심 없다. 당연히 누군가는 제가 비호감이고 싫을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그걸 꼭 당사자에게 욕설과 비난을 하면서 전하는 게 맞는가 싶다"고 생각을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raina_57'


그러면서 레이나는 '연예인은 욕을 먹어도 참아야지... 그게 싫으면 하지마' 등의 말에 관해 "이해가 되면서도 어떨 때는 너무나 잔인하게 느껴진다"고 전했다.


인신공격, 모욕, 명예훼손 등 악성 메시지로 자신은 물론, 가족에게 상처를 입히는 이들에 관해 레이나는 "어떤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며 팬의 제보를 부탁했다.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한 레이나는 끝으로 자신을 사랑해주는 팬을 향한 감사 인사를 남겼다.


한편 레이나는 지난 21일 자신의 SNS에 악플러가 느닷없이 보낸 "X같은 X", "아줌마 같다" 등의 조롱 섞인 메시지를 게재했다.


<다음은 레이나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여러분. 악플을 공개한 것에 대해 제 생각을 얘기해볼까 해서 글을 적어봅니다.


데뷔한 지 12년 차 정도가 되는 시간 동안 제게 보내주시는 달고, 쓴 목소리 모두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 생각해서 어느 정도 감수하며 지내왔고 비판을 넘은 비난, 욕설, 조롱 등은 마음에 담지 않고 무시하려고 애써왔습니다.


악플을 고소해본 적도 없고 욕하는 메시지에 답장해본 것도 처음인 것 같아요. 문득 '내가 범죄를 저지른 것도 아니고 단순히 그냥 싫다는 이유만으로 이런 얘기까지 들어야 하나'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에는 무시하지 않고 답했습니다.


저는 모두에게 사랑받고 싶다는 욕심은 없어요. 당연히 누군가는 제가 비호감이고 싫을 수 있어요. 하지만 그걸 꼭 당사자에게 욕설과 비난을 하면서 전하는 게 맞는 걸까... 생각해요.


그렇게 툭 던진 한 사람의 말이 모여서 많은 말들이 됩니다. "연예인은 욕을 먹어도 참아야지..그게 싫으면 하지 마" 같은 말들이 이해가 되면서도 어떨 때는 너무나 잔인하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물론 그럼에도 지금의 저를 좋아해 주시는 분들이 있고 그런 여러분 앞에서 노래 부를 수 있다는 게 행복합니다. 특히나 제게 진심 어린 응원과 예쁜 말들을 보내주시는 분들을 볼 때면 가끔은 눈물이 날 정도로 감사함을 느낍니다. 그런 분들 덕분에 꿋꿋이 살아갈 수 있는 거겠죠.


저의 SNS 채널에 인신공격, 모욕, 명예훼손 등 악성 메시지를 전송하고 게시하는 행위 때문에 저를 비롯한 가족, 그리고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걱정하고 상처받는 일이 더 이상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저의 기본적인 인권을 보호하기 위하여 어떤 합의나 선처 없는 강경 대응 할 예정이며 팬 분들께서도 자료가 있으시다면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글로 제 마음을 조금이라도 이해해주시길 바라며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