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연락소 폭파가 "한·미 훈련 때문"이라고 교재에 적은 통일부

인사이트이인영 통일부 장관 / 사진=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통일부 산하 통일교육원이 새로 출간할 교재에 북한의 적대행위가 '한·미 연합훈련 때문'이라는 주장이 담긴 보고서를 실을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서는 통일교육원의 교육용 도서를 발간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만들었다고 한다.


지난 22일 통일부 등에 따르면 통일교육원은 최근 대학교수 6명에게 의뢰해 '세계 정치경제 변화와 한반도 평화 및 통일 전망' 보고서를 만들었다.


보고서는 최근 남북 관계가 긴장 국면에 빠진 이유에 대한 분석하는 내용이다. 지난 6월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비롯한 대남 적대 행동이 한·미 연합훈련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지난해 6월 남·북·미 판문점 회동에서 김정은이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요청했지만, 그해 8월 훈련이 실시되자 연락사무소 폭파로 불만을 표출한 것이란 취지다.


보고서는 또 "제재가 상대방(북한)의 도발을 응징해 스스로 비핵화에 나서게 하기 위한 것일 때는 응징국 역시 매우 큰 비용을 감당해야 한다"며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비핵·평화가 아니라 평화·비핵이라는 순서를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과거 보수 정권의 대북 정책을 평가하는 대목에서는 비판 수위가 높아졌다. 특히 박근혜 정부에 대해서는 "오로지 대북 제재 만능론에 빠져 눈앞의 위기에 눈감았다"고 평가했다.


통일교육원 관계자는 '진보 진영의 주장 위주로 담겨 있다'는 지적에 대해 "그런 측면이 있다"면서도 "통일부의 공식 의견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통일연구원은 보고서를 책으로 엮어 전국의 대학·공공도서관에 2000부를 무료로 배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