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원→승무원→변호사→경찰'로 직업 계속 바꾼 '스펙 끝판왕' 수사과장 이력서 (영상)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미술학도부터 시작해 직업을 5번이나 바꿨다는 경력 끝판왕'이 등장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원래 미술학도였으나 은행원, 승무원, 변호사를 거쳐 현재 경찰로 재직 중이라는 송지헌 경장이 출연했다.


과천경찰서 수사과장 경정으로 근무 중인 송지헌 경장은 한국화를 전공해 화가가 꿈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대학 졸업 후 작품 활동을 하려 했는데 IMF가 터졌다. 경제적 독립을 위해 홍콩 상하이 H 은행에 취직했다. 당시 전공에 따라 직업이 정해지던 시기였는데, 외국계 은행이라 전공은 보지 않고 영어 점수로 채용을 했다. 한 번에 합격했다"라고 미술 전공에서 은행원이 된 계기를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하지만 송지헌 경장은 은행을 1년도 채 다니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작가가 되기 위한 돈을 벌기 위해 은행원으로 취직을 했던 거지 금융인이 되려고 한 게 아니었기 때문이다.


송지헌 경장은 "은행원으로 일하다 보니 은행 일이 내 가치관과 다르다는 걸 알게 됐고, 목표에 부합하는 직업을 찾다가 싱가포르 항공사 스튜어디스로 취직했다. 외국에서 돈을 벌면서 전시장도 다닐 수 있는 직업을 생각하다 보니 외항사 승무원이었다"라고 승무원으로 직업을 또 바꾼 이유를 설명했다.


송지헌 경장은 승무원이 되고 여러 나라에 방문해 미술 전시를 보겠다고 다짐했으나 육체적으로 고된 직업이라 쉬는 날엔 종종 호텔방 안에만 있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을 하면서 내 꿈과는 점점 멀어지는 것 같아 불안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퇴사를 결정했고, 퇴사 후 복학하기까지 남는 시간을 이용해 사법고시를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승무원에서 사법고시를 보게 됐다는 송지헌 경장의 말에 유재석과 조세호는 의아해했다.


그러자 송지헌 경장은 "그때쯤 사법고시 폐지 기사가 떴다. 그 기사를 보고 괜히 초조해져서 공부하고 시험을 봤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놀랍게도 그는 1차와 2차 시험을 모두 한 번에 붙었다. 송지헌 경장은 "2차 사시 시험을 앞두고는 밥도 안 먹었다. 빵만 조금씩 떼어먹으면서 40일 정도 공부만 했다"고 털어놨다.


로펌에서 변호사로 일하다 피의자들을 앞뒤 다른 모습을 보고 회의감을 느꼈다는 송지헌 경장은 변호사 활동 중 경찰 특채 시험을 봤다고 밝혔다.


그는 "실체적 진실을 발견하는 게 더 행복하겠다 싶었고 현장 수사를 하고 싶어서 경찰에 지원했다"라고 경찰로 직업을 전향한 이유를 전했다. 또 현재는 세무사 자격증을 공부하고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Naver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