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원·경북 성주서도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 발생···벌써 13명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경남 창원과 경북 성주에서도 독감백신을 접종 후 사망한 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벌써 13번째 사망인데, 추가 사망자 발생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2일 경북도에 따르면 성주에 사는 70대 여성이 지난 20일 한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21일 오후 8시 20분께 숨진 채 발견됐다. 


경남 창원에서도 70대 남성이 사망했다. 이날 경남도에 따르면 창원에 사는 70대 남성이 지난 19일 요양병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21일 오후 6시께 숨진 채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전국에서 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오전 10시 기준 총 13명으로 늘었다.


지난 16일 인천에 사는 10대가 독감 백신 접종 후 이틀 만에 사망한 후 고창과 대전, 목포, 제주, 대구, 광명, 고양 등 전국적으로 사망자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 시민들의 우려가 연일 커지고 있다.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지난 19일 백신을 접종한 후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전북 고창 70대 접종자의 사망원인이 불분명하다는 1차 소견을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경찰은 현재로서는 사망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국과수에 정밀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