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배우' 안성기, 갑작스러운 병으로 십 수일 째 입원 중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과거 아시아나 국제단편영화제 참석한 안성기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국민 배우' 안성기가 열흘 넘게 병원에 입원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20일 '뉴스엔'은 영화계 한 관계자의 말을 빌려 지난 8일 안성기가 갑작스러운 병으로 서울의 한 병원을 찾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안성기는 현재 다소 안정을 되찾은 상태로 또다른 서울 시내의 A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안성기가 구체적으로 어떤 질환을 앓고 있는지는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영화 '사자' 제작발표회 당시 안성기 / 사진=인사이트


그러면서도 현재 질환이 호전돼 병원을 옮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안성기는 이달 들어 주연을 맡은 영화 '종이꽃' 홍보에 나서지 않는 등 활동이 눈에 띄게 줄어든 바 있다.


평소 작품활동은 물론 각종 영화 행사에 빠지지 않고 자리했던 만큼 갑작스런 그의 활동 중단에 관계자들이 의아함을 사왔던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영화 '사자' 제작발표회 당시 안성기 / 사진=인사이트


한편 안성기는 1957년 데뷔해 한국 영화계에서 굵직한 역할을 맡으며 '국민 배우'로 불려왔다.


과거 데뷔 60주년을 맞아 안성기는 "한국 영화에 대한 신뢰가 쌓여 후배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연기할 수 있어야 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으로 살아왔다"며 "오래오래 연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안성기는 "나이가 더 들어도 관객이 날 보고 싶어 할까, 배우로서 매력을 전할 수 있을까, 이것이 가장 큰 숙제"라며 "제가 배우의 정년을 늦출 수 있다면 후배들도 그 길을 따라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