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젠택배 기사, '갑질·생활고' 호소 유서 남기고 극단적 선택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에서 근무하던 택배기사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


20일 전국택배노동조합에 따르면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에서 일하던 40대 택배기사 A씨가 이날 새벽 3시쯤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 터미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강서지점 관리자가 이날 아침 A씨의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기사의 사망으로 올해 들어 숨진 택배기사는 11명이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노조 측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유서를 작성해 함께 일하던 노조 조합원에게 보냈다고 밝혔다.


A씨는 A4용지 3장 분량의 유서에서 "억울하다. 택배기사는 국가시험에 차량 구입에 전용 번호판까지 준비해야 하지만 200만 원도 못 버는 현실"이라고 호소했다.


또한 "한 달 200만 원도 벌지 못하는 구역은 소장을 모집하면 안 되는데도 직원을 줄이기 위해 소장을 모집해 보증금을 받고 권리금을 팔았다"며 "한여름 더위에 하차 작업을 하는데도 에어컨을 사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A씨는 적은 수입으로 은행권 신용도까지 낮아지며 생활고에 시달리자 다른 일을 구하기 위해 퇴사를 희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그러나 대리점은 A씨에게 손해배상을 요구했으며 사망 직전까지 본인의 차량에 '구인 광고'를 붙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3개월 전에만 사람을 구하던지 대리점이 책임을 다하려고 했다면 아마 이런 극단적인 선택은 없었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로젠택배 본사는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며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