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추운 겨울 따뜻하게 보낼 수 있는 엘레나하임의 추천 '집콕템' 5가지

인사이트엘레나하임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아침, 저녁으로 뚝 떨어진 기온 때문에 "이불 밖은 위험해"라는 말이 저절로 나오기 시작했다.


이런 날씨에 우리 몸을 포근하게 감싸줄 이불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퀄리티도 좋고 예쁘기까지 해 여성들 사이에서 '결혼할 때 꼭 사고 싶은 로망 브랜드'로 꼽히는 엘레나 하임이 이런 이들을 위해 추천 목록을 만들었다.


인사이트엘레나하임


촉감, 소리에 예민하고 먼지 알러지가 있다면...


거친 이불과 바스락거리는 소리 때문에 잠을 이루지 못한다면 궁극의 부드러움을 자랑하는 '모달 소재' 침구를 추천한다.


특히 엘레나하임의 '단 하나의 모달 100% 차렵이불'은 출시와 동시에 2억 원 이상 판매되며 엄청난 인기를 얻었다.


'단 하나의 모달 100% 차렵이불'은 한없이 부드러워 소음이 발생하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먼지 발생까지 적어 아무리 예민한 사람도 만족한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엘레나하임


추위를 많이 타 무조건 따뜻해야 한다면...


겨울이 되면 유난히 손·발이 차가워져 고통스러워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이들에게는 겨울철 대표 소재인 '극세사'로 제작된 침구를 추천한다.


엘레나하임이 추위를 많이 타는 '극세사 러버'들을 위해 특별 기획한 '베이비슈 극세사 차렵이불' 하나만 있으면 그 어느 때보다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베이비슈 극세사 차렵이불은 오는 28일 출시된다.


인사이트엘레나하임


이불은 이미 많아서 새 이불을 사기는 싫지만 따뜻함을 원한다면...


장롱에 쌓여만 가는 이불. 그렇다고 따뜻함을 포기할 수는 없다.


그럴 때는 어떤 이불이든 따뜻하게 만들어줄 초극세사 누빔 패드를 추천한다.


엘레나하임의 초극세사 누빔 패드는 손으로 잡아 뜯어도 털이 빠지지 않고 정전기 발생이 덜하며 부드럽고 따스해 누웠을 때 즉각적으로 따스함이 느껴진다.


두툼한 두께, 뒷면 밴딩 처리로 흐트러지지 않으며 모든 사이즈로 제작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인사이트엘레나하임


공기부터 차갑게 느껴진다면...


공기가 차갑고 벽에서 한기가 돈다면 어디선가 외풍이 들어 온다는 뜻. 이럴 땐 방한 기능이 더해진 암막 커튼이 필수다.


암막 커튼은 빛을 차단해줄 뿐 아니라 창밖에서 전해오는 한기까지 효과적으로 차단해주어 집안 온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때 커튼 사이즈가 벽 사이즈와 맞지 않으면 틈새로 한기가 들어오게 되니 효과가 떨어지니 엘레나하임의 맞춤 제작 커튼으로 우리 집 공간에 딱 맞는 커튼을 설치해볼 것을 추천한다.


커튼 설치 하나만으로 아침에 눈이 부셔서 일어나는 일도 없고, 온도 조절이 더욱 효율적으로 될 것이다.


인사이트엘레나하임


바닥에 앉는 것을 좋아하거나 평소 발이 시려워 집에서도 양말을 필수로 신는다면...


차가운 바닥이 싫다면 발가락 끝부터 따뜻하게 만들어줄 겨울 러그를 사용해볼 것을 추천한다.


러그를 깔면 시각적으로 따스해 보일 뿐만 아니라 발가락 끝에 닿는 보드라운 촉감에 기분이 좋아진다.


엘레나하임의 겨울러그는 감각적인 디자인과 높은 퀄리티로 제작됐다.


특히 국내에서 제작하는 만큼 털 빠짐이 거의 없고 물세탁이 가능해 관리가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인사이트엘레나하임


이 모든 제품을 포함해 엘레나하임의 겨울 제품을 최대 4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는 사실.


겨울을 맞아 따뜻한 집콕 생활을 계획하고 있다면 이번 엘레나하임의 세일을 절대 놓치지 말자.


할인 이벤트는 오는 30일까지 진행되며 엘레나하임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구매 가능하다.


인사이트엘레나하임


한편 엘레나하임은 백화점 명품 편집숍 브랜드, 유명 가구 브랜드 등에 납품하고 있을 정도로 최고급 퀄리티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이는 브랜드다.


세련된 디자인과 엄격한 품질 관리로 온라인 침구 브랜드 중 독보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