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석진이 "유튜브 채널 홍보해달라" 계속 부탁하자 자는 척한 '장꾸' 제니 (영상)

인사이트SBS '런닝맨'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방송인 지석진이 블랙핑크에게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홍보를 부탁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블랙핑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미션 장소로 이동하는 도중 지석진은 블랙핑크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를 언급했다.


지석진은 "블랙핑크 유튜브 구독자 수가 5천만 명이라더라. 저스틴 비버에 이어 전 세계 아티스트 중 2위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개인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인 하하는 제니에게 "'하하PD' 한 마디만 언급해 주면 안 되겠냐"라고 물었고, 제니는 "진짜 하겠다"라고 답했다.


지석진 역시 수줍은 표정으로 "나도 '지편한세상' 한 번만 해주면 안 되겠냐"라고 부탁했다.


지석진은 하겠다고 말하는 제니에게 "약속해"라며 애절한 모습을 보여 보는 이를 폭소케 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광수는 지석진에게 "방금 진짜 구렸다"라고 일침을 날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이후에도 지석진의 홍보 부탁이 이어지자 제니는 잠든 듯한 행동을 취하며 장난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지석진은 "(나에게 장난을 치다니) 새삼 블랙핑크랑 친해졌다고 느낀다"라며 해맑은 표정으로 행복해 해 멤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보다가 웃겨 죽는 줄 알았다", "딸뻘인데 부탁하다니"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19일 오전 11시 기준 블랙핑크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5150만 명이다.


지석진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이제 20만 명 된 것으로 확인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