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 드라마인데 키스신 한 번 없는 새드 엔딩으로 종영한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인사이트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멜로드라마 '내가 가장 예뻤을 때'가 잔잔한 여운을 남긴 채 막을 내렸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16회에서 오예지(임수향 분)는 서진(하석진 분)과 이혼하고 엄마 김고운(김미경 분)과 살게 됐다.


극중에서 서환(지수 분)의 첫사랑이었던 오예지는 그의 형 서진과 결혼했다.


불의의 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된 서진은 충격으로 잠적해버리고 서환은 홀로 남은 오예지의 곁을 지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서환과 오예지는 서로에게 사랑을 느끼고 있었지만 처한 상황 탓에 매번 마음을 숨기고 지냈다.


이혼 후 오예지는 제주도에서 서진의 동생 서환(지수 분)을 만나 하룻밤을 같이 보내게 됐다.


오예지는 서환에게 "사랑해"라며 숨겨둔 진심을 고백했다.


이들은 누워서 손끝을 맞대는 스킨십으로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했다.


서툴지만 진심을 표현하는 오예지와 서환의 모습은 보는 이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날 새벽 오예지는 서환에게 편지만 남긴 채 사라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서환 역시 오예지와 이어질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는 듯 외국으로 떠났다.


엔딩에서 오예지는 "힘든 시간이 오더라도 사랑받았던 기억으로 버텨낼 수 있다"라며 서환을 추억했다.


한 여자와 형제의 엇갈린 로맨스가 새드엔딩으로 종영하며 누리꾼의 반응은 극과 극으로 갈렸다.


일부 누리꾼은 "감성 멜로다운 엔딩이었다", "보는데 가슴이 먹먹했다", "아련 그 자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누리꾼은 "로맨스 드라마인데 키스신 한 번 없는 게 말이 되냐", "그냥 이어주지", "새드엔딩이라니" 등 아쉽다는 댓글을 남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