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만 보면 애교 팡팡 쏟아내 '유튜버 데뷔' 시급하다는 김재원 아들 (영상)

인사이트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배우 김재원의 아들 김이준이 남다른 애교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김재원은 아들 김이준과 함께 간식으로 먹을 요리를 만들었다.


이날 김재원과 김이준은 라이스페이퍼에 야채, 표고버섯, 오리고기를 넣어 '표고샤'를 만들었다.


김이준은 아빠가 냉장고로 재료를 가져간 사이 자신을 찍고 있는 카메라를 정면으로 응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수줍게 웃던 그는 윙크하며 브이자 포즈를 선보여 랜선이모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이영자는 "(카메라 보는 게) 어쩜 이렇게 자연스럽냐"라며 미소를 지었다.


허경완은 "유튜브 하는 거 아니냐. 어떻게 저렇게 카메라를 잘 찼냐"라며 감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후 김이준은 김재원의 앞치마를 직접 묶어주며 든든한 면모를 뽐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유튜브 시작해 주세요", "당장 구독합니다", "벌써 골드버튼 받은 유튜버 같다", "끼가 넘친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인사이트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 관련 영상은 4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