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우팅'까지 완벽해 야구 팬들도 '캐스터'인줄 착각하게 만든 어제자 이찬원 (영상)

인사이트MBC SPORTS+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찬또배기' 이찬원이 프로야구 해설위원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지난 15일 이찬원은 MBC SPORTS+에서 중계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K와이번스 경기에 해설위원으로 나섰다.


이날 그는 양준혁 해설위원, 정명문 아나운서와 함께 중계 호흡을 맞췄다.


야구를 좋아하는 것과 별개로 전문적인 지식과 깔끔하면서도 수려한 말 솜씨 등이 필요한 직업이기에 이찬원 또한 해설위원 도전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SPORTS+


그러나 모두의 예상과 달리 이찬원은 야구 팬들이 놀랄 정도로 첫 데뷔 해설을 성공적으로 장식했다.


과거 스포츠 캐스터를 꿈꾸며 중계 연습을 했다고 밝히기도 한 그는 처음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중계 실력을 자랑했다.


이찬원은 고급 기술인 샤우팅은 물론 빠르면서도 간결한 중계 멘트로 정병문 캐스터와 양준혁 해설위원의 감탄을 불렀다.


뿐만 아니라 해박한 야구 지식을 바탕으로 경기 흐름과 선수들의 플레이를 분석하기도 했다.


경기가 끝난 후 이찬원은 SNS 계정을 통해 "너무나도 행복한 하루였다. '양신' 양준혁 선배님, 정병문 캐스터 님과 함께 SK와 삼성의 대구 경기 중계를 다녀왔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프로야구와 함께 지친 마음 달래시고 용기 얻으셨으면 좋겠다"고 뜻깊은 소감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에라 프로젝트



YouTube 'MBC Sport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