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 망했네, 나나·리지 어디갔냐"···라방 중 쏟아지는 악플에 정색한 레이나 (영상)

인사이트MBN '미쓰백'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애프터스쿨 출신 레이나가 도를 넘는 악플에 불편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N '미쓰백'에는 레이나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레이나는 새벽부터 컴퓨터 게임에 푹 빠진 모습으로 보는 이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개인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미쓰백'


방송 도중 레이나는 무언가 발견한 듯 급격히 굳어진 표정을 지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일부 악플러는 레이나에게 '애프터스쿨 망해서 연예인 그만둔 줄', '원래 이렇게 재미없냐', '나나, 리지 빨이 있어야 할 듯' 등 악플을 쏟아냈다.


레이나는 "시비 걸고 어그로 끌려고 말하시는 분들이 보인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가수가 노래를 해야지'라는 글을 언급하며 "가수가 노래하는 걸 당연하게 요구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라며 불편한 기색을 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미쓰백'


또 레이나는 '원래 이렇게 재미가 없냐'라는 무례한 댓글에 "밤을 새워서 컨디션이 안 좋다"라며 쿨하게 대처했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레이나는 "'얘 망해서 이런 거 하는구나' 그런 댓글이 많다"라며 고충을 털어놨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왜 저런 댓글을 다는지 모르겠다", "실명제로 댓글 달아야 한다", "저런 이야기에 신경 안 썼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미쓰백'


인사이트Facebook 'afterschooldivas'


Naver TV '미쓰백'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