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샷 맛집으로 인기인 '핑크뮬리' 생태계 교란시키는 '위험 식물'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최근 SNS 상에서 가을철 '인생샷 맛집'으로 불리며 많은 사람들의 사진 속에 등장하고 있는 '핑크뮬리'.


특유의 로맨틱 분위기를 내며 전국 곳곳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이 핑크뮬리가 생태계를 교란시키는 위해성 식물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2일 환경부에 따르면 핑크뮬리는 지난해 12월 '생태계 위해성 2급'으로 지정됐다.


생태계 위해성 평가는 외래생물종을 평가기준에 따라 생물특성과 분포 및 확산,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등을 체계적으로 검토하여 평가하고 위해성 등급을 결정하는 것을 의미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중 핑크뮬리는 3가지 등급 중 생태계 위해성이 높고 확산 가능성이 큰 2급으로 분류됐다.


핑크뮬리가 지정된 2급은 당장의 위해성은 보통이지만 향후 위해성 여부를 지속적으로 관찰할 필요가 있는 식물이다.


이 같은 등급으로 분류된 까닭은 번식력과 생존력이 강해 우리나라 토종 식물을 위협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핑크뮬리는 원래 미국의 따뜻한 평야에서 자생하는 여러해살이풀로 국내에서는 잘 볼 수 없었으나 최근 전국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다.


아름다운 색깔 때문에 각광받고 있는 핑크뮬리의 인기를 의식한 지방자치단체들이 관광객 유치나 미관 조성 등의 목적으로 핑크뮬리를 적극 심어서다. 여기에 전국에 축구장 15배 규모로 심어진 것으로 파악되면서 일각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환경부는 핑크뮬리가 아직까지는 토착식물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위험이 있는지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를 알 수 있을 때까지 모니터링 필요하다고 보고 전국 지자체에 핑크뮬리를 식재 자제를 권고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