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지내고 있지?"···故 설리 1주기인 오늘(14일) 인스타그램서 끝없이 달리고 있는 댓글들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故 설리(최진리)의 사망 1주기인 오늘(14일) 팬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1년 전 오늘(14일) 설리는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아직까지도 믿기지 않는 설리의 비보에 팬들은 특별한 추모 메시지를 보내며 그를 애도하고 있다.


1주기를 맞아 전 세계의 팬들은 설리의 인스타그램을 직접 방문하며 그의 마지막 발자취를 기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하늘의 별이 된 이후에도 그대로 남겨져 있는 설리의 인스타그램 피드는 언제라도 다시 나타날 것처럼 그의 흔적이 생생했다.


설리가 생전 올린 게시물에서 팬들은 "옷 따뜻하게 잘 챙겨 입고 많이 보고 싶다 언니", "진짜 그리워요", "거기서는 행복했으면 해" 등 애정 가득한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 속 아직까지 해맑은 미소를 지으며 남아있는 그의 인스타그램에 팬들이 직접 찾아와 생전 못다 한 말을 전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2005년 데뷔한 이후 가수와 연기 활동을 병행하며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던 설리.


이제 하늘의 별이 된 그녀에게 부디 그곳에서는 괴로운 일 없이 영면을 누리기를 바라본다.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2월 13일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에스티로더 팝업스토어에서 열린 '퓨어 컬러 엔비 립 케어' 제품 론칭 행사 현장.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