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 설치했는데도 '집 테러' 2달째 계속되고 있다며 '두려움' 호소한 장동민

인사이트YouTube '장동민의 옹테레비'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개그맨 장동민이 심각한 수준의 '집 테러'를 여전히 당하고 있었다.


지난 8일 장동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장동민의 옹테레비'를 통해 안티팬의 테러가 CCTV 설치 후에도 멈춰지지 않고 있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장동민은 지난 8월부터 자동차, 집 테러를 연이어 당해 집 밖 곳곳에 CCTV 9대를 설치했으나 집 건물 외벽 파손은 여전한 상황이다.


장동민은 "(자동차 테러는 사라졌지만 영상을 올린 후에) 집 피해가 더 커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외벽을 관찰해보니까 '일반적으로 사람이 손으로 던져서 저렇게 될 수 있을까?'란 생각이 많이 든다. 시청자 제보에 따르면 새총을 사용한 게 아닐까 한다"라며 "(실제로) 돌 떨어지는 소리 전에 괴상한 소리가 났다. 확신할 수 없지만 도구를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장동민의 옹테레비'


장동민은 피해를 당한 건물 외벽 파손 흔적과 CCTV 음성도 공개했다.


안타깝게도 장동민의 집 외벽에는 긁히고 찍힌 듯한 흔적이 많았다.


장동민은 "돌이 계속 날아와서 식구들도 굉장히 무서워하고 있고, 나 또한 걱정이 많이 커지고 있다"며 씁쓸해 했다.


장동민은 가족과 함께 사는 집인 만큼, 치안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경찰 등과 함께 범인을 잡으려고 노력 중이다.


이 같은 사실을 장동민이 수차례 알렸으나, 아이러니하게도 범인의 범행이 점점 대담해지고 있어 팬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장동민의 옹테레비'


인사이트SBS '미운우리새끼'


YouTube '장동민의 옹테레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