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 직선제 폐지 말라" 투신한 부산대 교수 숨져

<부산대 전경>

대학본부 측의 총장 직선제 폐지에 반발해 투신한 부산대 교수가 숨졌다.

17일 오후 3시께 부산 금정구 장전동에 있는 부산대 본관 4층에서 이 대학 국문과 교수인 고모(54)씨가 투신했다. 

투신 직후 고씨는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하고 말았다.

한편, 고씨의 투신 현장에서는 "진정한 민주주의를 위해서 희생이 필요하다면 감당하겠다"는 내용의 문서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예지 기자 yej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