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랑 '아이'까지 있다고 망상하는 '스토커' 쫓아다닌다며 충격 고백한 박하선

인사이트SBS Plus '언니한텐 말해도 돼'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박하선이 스토킹을 당하고 있다고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지난 8일 첫 방송된 SBS Plus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게스트로 배우 박하선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출연진은 스토킹 피해에 시달리고 있는 프로 바둑 기사 조혜연의 사연을 함께 경청했다.


그러던 중 박하선 또한 "저는 제가 사실 당하고 있다"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Plus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박하선은 "사인회 때 많은 분들이 오시지 않냐. 그런데 '사랑해요'라고 써달라고 한 남자가 있었다. 원래 절대 안 쓰는데 꼭 쓰라 해서 썼다. 그런데 그게 우리의 1일이었던 거다"라고 밝혔다.


사인회 때 어쩔 수 없이 '사랑해요'라고 쓴 이후로 스토커가 그날을 교제 1일로 착각한다는 것이다.


박하선이 결혼하기 전 열린 행사에까지 찾아왔었다는 스토커는 여태까지 자신이 쓴 일기를 주면서 박하선을 원망하는 눈으로 보며 '왜 결혼을 하냐'고 따지기까지 했다.


스토커가 '우리가 그동안 있었던 일'이라면서 상상까지 했다며 박하선은 "심지어 너무 끔찍한 건 그와 저 사이에 아이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름까지 있다"고 말해 MC들을 경악하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Plus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박하선은 남편인 배우 류수영이 "반응을 하지 마라", "네가 반응할수록 더 그러는 애다", "직접 다가올 용기도 없는 애다"라고 조언했다고 전했다.


신고도 했지만 처벌을 피하는 방법을 정확히 알고 있는 스토커는 개인 사이트에 '박하선'이라는 이름을 정확히 쓰지 않았다.


박하선은 "'박하선'이라는 이름이 정확히 있어야 사이버 범죄 쪽으로 성립이 되는데, 그 많은 글 중에 하나도 없더라. '우리 하선이' 이런 식이었다. 지금은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들이 없다"고 말해 분노를 안겼다.


끝으로 박하선은 "스토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너 조심해라. 나 그런 사람 아니다. 성격있다"고 경고의 말을 남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Plus '언니한텐 말해도 돼'


인사이트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Naver TV '언니한텐 말해도 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