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왕따' 루머로 '불안장애+우울증' 생겼다 고백한 소연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미쓰백'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티아라 소연이 자신의 아픔을 최초로 털어놔 대중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8일 방송한 MBN '미쓰백'에서는 티아라 소연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소연은 티아라 활동 당시 터졌던 논란에 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이 일을 한다는 게 마음을 다칠 수도 있다"며 이야기를 꺼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미쓰백'


그러면서 소연은 티아라가 과거 받았던 '왕따 논란'에 관해 "우리 팀이 오해로 미움을 받았을 때 시작됐다"고 밝혔다.


그는 "그땐 병원에 가는 것도 공포였다"면서 심정으로 많이 고됐음을 밝혔다.


결국 병원을 가지 않고 몇 년을 버텼다는 소연은 너무 힘든 상황에 어렵게 발걸음을 뗐고 불안장애와 우울증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인사이트MBN '미쓰백'


소연은 "조심스레 진료받고 약을 타왔다. 그런데 약에 의존하면 극복하지 못할 것 같더라"라면서 "약을 먹지 않았다. 견뎌서 극복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소연은 자신과 같은 고통을 겪었다는 패널 세라에게 "너무 혼자 고립되는 것 같아 걱정"이라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다 같이 극복하자"고 응원해 향후 행보를 기대케 했다.


한편 재능은 있지만 무대에서 보기 힘든 아이돌들의 부활을 돕는 MBN '미쓰백'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한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