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해명에도 "제니 간호사복은 성적 대상화"라며 '뮤비 시정' 요구한 대한간호협회

인사이트YouTube 'BLACKPINK'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대한간호협회 측이 걸그룹 블랙핑크 뮤직비디오 속 간호사 성적 대상화 논란에 깊은 유감을 표했다.


지난 5일 대한간호협회는 블랙핑크의 신곡 뮤직비디오 속 간호사 성적 비하 논란에 대해 "이건 간호사를 성적 대상화 시킨 것"이라며 공개 사과와 시정 조치를 요구하는 항의 서한을 YG엔터테인먼트에 보냈다.


이와 관련해 YG엔터테인먼트는 "특정한 의도는 없었으나 왜곡된 시선이 쏟아지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며 "뮤직비디오도 하나의 독립된 예술 장르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한다. 각 장면들은 음악을 표현한 것 이상 어떤 의도도 없었음을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다. 해당 장면의 편집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논의 중"고 전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대한간호협회 측은 6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가사의 맥락과 상관없는 선정적인 간호사 복장을 뮤직비디오에 등장시킨 것은 예술 장르라기보다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간호사 성적 대상화 풍조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며 YG엔터테인먼트의 주장에 대해 다시 반박하는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LACKPINK'


협회 측은 "글로벌 가수의 뮤직비디오가 미치는 사회적 영향력을 감안할 때 이러한 논란의 책임을 무겁게 느껴야 할 것"이라며 왜곡된 간호사 이미지를 심어주는 풍토를 없애기 위해서라도 선정적인 장면을 예술로 포장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한간호협회는 "세계보건기구가 올해를 간호사의 해로 지정한 것은 간호사의 권익을 옹호하기 위해 전 세계가 나선 것이다. 코로나 방역 현장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우리 간호사들의 권익을 개선하기는커녕 사기마저 저하시킨 결과를 초래했다"고 우려를 표하며 재차 시정을 요구했다.


지난 2일 블랙핑크는 첫 번째 정규앨범 'THE ALBUM'의 타이틀곡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로 인해 간호사 성적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문제가 된 장면은 멤버 제니가 간호사를 연상케 하는 의상을 입고 등장한 신이다. 제니는 하트가 그려진 모자, 짧은 기장의 흰색 원피스, 잘록한 허리를 강조한 허리띠, 빨간 하이힐 등을 착용해 간호사 성적 대상화 논란에 휩싸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LACKPINK'


한편, 대한간호협회 외에 전국보건의료산업노총조합도 블랙핑크 뮤직비디오에 불쾌함을 표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총조합은 "헤어 캡, 타이트하고 짧은 치마, 하이힐 등 현재 간호사의 복장과는 심각하게 동떨어졌으나 '코스튬'이라는 변명 아래 기존의 전형적인 성적 코드를 그대로 답습한 복장과 연출"이라며 간호사 성적 대상화를 반대한다고 논평을 냈다.


또한 현직 간호사 외에 일반 시민들도 온라인상에서 간호사에 대한 성적 대상화를 멈춰달라는 뜻의 'nurse_is_profession', 'Stop_Sexualizing_Nurses' 해시태그 운동을 진행하며 목소리를 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LACKPINK'


이하 대한간호협회 공식입장 전문이다.


대한간호협회(신경림 회장)가 그룹 블랙핑크의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내 간호사 복장(코스튬) 장면에 대해 시정 조치를 요구한 것과 관련,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엔터)는 6일 "제작진이 해당 장면의 편집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논의 중에 있다"고 입장문을 보내왔다.


대한간호협회는 지난 5일 뮤직비디오에서 멤버 제니가 간호사 캡과 짧은 치마, 높은 하이힐 등 간호사 복장을 착용한 장면은 간호사를 성적 대상화 시킨 것’이라며 공개 사과와 시정 조치를 요구하는 항의 서한을 YG엔터에 보냈다.


YG엔터는 입장문을 통해 "먼저 현장에서 언제나 환자의 곁을 지키며 고군분투 중인 간호사 분들에게 깊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 특정한 의도는 없었으나 왜곡된 시선이 쏟아지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뮤직 비디오도 하나의 독립된 예술 장르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한다. 각 장면들은 음악을 표현한 것 이상 어떤 의도도 없었음을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고 했다.


대한간호협회는 이에 대해 "가사의 맥락과 상관없는 선정적인 간호사 복장을 뮤직 비디오에 등장시킨 것은 예술 장르라기보다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간호사 성적 대상화 풍조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며 "글로벌 가수의 뮤직비디오가 미치는 사회적 영향력을 감안할 때 사회적 책임을 무겁게 느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왜곡된 간호사 이미지를 심어주는 풍토를 없애기 위해서라도 이같은 선정적인 장면을 예술로 포장해서는 안된다"고 재차 시정을 요구했다.


간협은 특히 "세계보건기구가 올해를 간호사의 해로 지정한 것은 간호사의 권익을 옹호하기 위해 전 세계가 나선 것"이라며 "코로나 방역 현장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우리 간호사들의 권익을 개선시키기는커녕 사기마저 저하시킨 결과를 초래했다"고 우려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