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들 무료나눔 합니다"...당근마켓 올라온 글에 사람들 '응원'이 폭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피치 못할 사정으로 키우던 강아지를 보내야 했던 한 남성의 사연이 공개돼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흔한 당근나라의 무료 나눔'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재조명됐다.


해당 게시글에는 지난 3월 중고거래 사이트 '당근마켓'에 올라온 한 거래 캡처 화면이 담겼다.


당시 글을 작성한 A씨는 자신이 키우던 3년 된 푸들 한 마리를 거래한다며 '무료나눔' 카테고리에 글을 올렸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 당근마켓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가 자신의 반려견을 무료나눔 하게 된 이유는 아내가 갑작스레 중환자실에 입원했기 때문이다.


그는 "와이프가 뇌출혈로 쓰러져서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했다"라며 "사람 생명이 왔다 갔다 하는 판국이라 강아지에게 아무것도 신경 쓰지 못하는 상황이다"라고 사연을 전했다.


이어 "(강아지가) 예쁘게 컸고, 건강하고, 예방주사까지 다 맞혔다"라고 말했다. 그가 평소 반려견을 얼마나 사랑했는지 미루어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자신이 키우던 푸들을 무료 나눔 하겠다는 A씨는 "강아지의 모든 물품을 다 드리겠다"며 "가까이 계시면 데려다 드릴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순간 강아지 사진 보고 욕할뻔했는데 사연을 듣고 이해가 갔다", "강아지 어떻게 되었을지 궁금하다", "도와주고 싶다" 등의 반응이 쏟아져 나왔다.


한 누리꾼에 따르면 (와이프가) 뇌출혈로 쓰려졌다가 돌아왔는데 애완견이 사라져있다면 충격을 받을 테니 그동안 대신해서 자기가 돌봐주겠다는 애견인들이 등장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누리꾼의 추측일 뿐 명확히 알려진 바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당근마켓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주류·담배, 반려동물, 의약품·의료기기 등 플랫폼 내 판매가 허용되지 않는 상품을 걸러내고 있어 A씨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