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사나이2 첫날 퇴교한 오현민이 입소 전 했던 '레전드' 예언

인사이트YouTube '꽈뚜룹 Quaddurup'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가짜사나이2'에서 각막 손상으로 첫날 퇴교한 오현민이 입소 전 했던 예언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꽈뚜룹 Quaddurup'에 올라온 영상에서 오현민은 꽈뚜룹과 만나 가짜사나이 2기 합격 소감과 자신의 미래를 예측하는 모습을 보였다.


꽈뚜룹이 "며칠 예상하냐"라고 묻자 오현민은 "객관적으로 첫날 퇴교하거나 첫날을 버티면 끝까지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첫날을 이 악물고 버틸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그러면 어떻게든 다음날도 견딜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꽈뚜룹 Quaddurup'


이에 꽈뚜룹은 혹시라도 첫날 퇴교를 하게 되면 쪽팔림도 각오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스스로 실망할 수도 있다며 꼭 첫날만 피하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오현민은 가짜사나이2 첫날부터 극한의 훈련을 받다가 통증을 호소하며 퇴교를 선언했다.


오현민은 인터뷰에서 "신발 끈을 목에 매고 뛰라고 했을 때 돌아서 뛰는 순간 옆 사람에게 왼쪽 눈을 세게 가격당했다. 육안으로도 각막이 긁힌 게 보였다"라고 퇴소 결정 이유를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꽈뚜룹 Quaddurup'


인사이트YouTube '피지컬갤러리'


YouTube '꽈뚜룹 Quaddurup'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