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당일 산에서 '생쌀'+'속옷'과 함께 놓인 돈 봉투를 발견한 남성이 올린 사진 3장

인사이트디시인사이드 국내야구갤러리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추석인 오늘 산에 갔다가 돈을 주웠다는 남성의 글이 화제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누리꾼들은 기겁하며 "절대 돈을 쓰면 안 된다"라고 신신당부하고 있다. 대체 무슨 일일까.


10일 디시인사이드 국내야구갤러리에는 '산에서 돈 주웠는데 이거 뭐냐?'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 3장이 올라왔다.


누리꾼이 공개한 사진에는 검은색 비닐봉지 안에 하얀 종이봉투와 백화점 상품권 봉투, 러닝셔츠 그리고 쌀이 들어있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디시인사이드 국내야구갤러리


그는 백화점 상품권 봉투를 열어봤다. 그 안에는 만 원짜리 지폐 7장이 들어있었다.


글쓴이는 "돈 봉투 안에 쌀이 한가득 있었고 백화점 봉투 안에 돈 7만 원과 새 난닝구(러닝셔츠) 한 개가 돌돌 말아져 있었다"면서 "추석 용돈 개이득이네ㅋㅋㅋ"라는 글을 남겼다.


하지만 누리꾼들의 반응은 달랐다.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그가 발견한 것은 죽은 사람의 영혼을 위해 무당이 일부러 두고 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물건의 정체를 모르겠다는 누리꾼들도 "괜히 찝찝하니 그대로 두는 것이 좋겠다"라고 조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디시인사이드 국내야구갤러리


실제로 누가, 왜 산에 검은 비닐봉지와 쌀, 러닝셔츠, 현금 7만 원 등을 두고 간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무속신앙에서 쌀과 속옷은 의미가 깊다.


간혹 무당들이 쌀로 점을 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한국민속대백과사전에 따르면 무당이 점사를 행할 때 일반적으로 부채와 방울, 엽전뿐만 아니라 쌀을 사용하기도 한다.


쌀은 한국인의 삶에 있어서 없어서는 안 될 귀중한 것이기 때문에 무속 신앙에서 쌀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한다.


물론 이런 무속신앙 때문에 두고 간 것이 아닐 수도 있다. 하지만 자신의 돈이 아닌 것을 가져간다면 이는 누군가 떨어뜨린 지갑을 가져가는 것처럼 점유 이탈물 횡령죄가 될 수 있으니 제자리에 두는 것이 좋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