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청장, 코로나 잡기 위해 추석 연휴까지 반납하고 일한다

인사이트정은경 본부장 / 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민족의 대명절 추석인 오늘(1일) 코로나19 확진자 77명이 새로 확인됐다. 


일일 확진자가 점차 줄어드는 추세지만 방역을 늦출 수는 없다. 많은 이동이 일어나는 만큼 이번 추석 연휴가 코로나19 확산세의 '변곡점'이라 할 수 있다.


방역 당국이 긴장감을 놓칠 수 없는 상황. 이에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역시 쉬지 못하고 청사에서 추석 연휴를 보내고 있다. 


지난 30일 정 본부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했다. 


인사이트정은경 본부장 / 뉴스1


이날 회의에서 그는 추석 연휴를 대비해 혈액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최근 개정된 '감염병예방법'의 준비 상황을 논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청 홈페이지에 따르면 추석 당일인 오늘(1일)과 개천절인 10월 3일 정 본부장의 공식 일정 계획은 없다. 


다만 2일 오후 2시 10분 중앙방역대책본부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이 있다. 4일에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때문에 정 본부장은 추석 연휴 기간에도 청사에서 현안을 점검하며 업무를 처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김강립 보건복지부 제1차관 / 뉴스1


인사이트강도태 보건복지부 제2차관 / 뉴스1


김강립 보건복지부 제1차관과 강도태 보건복지부 제2차관 또한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지난 30일 수도권 공동대응상황실이 설치된 국립중앙의료원에 방문한 김 제1차관은 추가로 예정된 현장 방문 일정은 없지만 남은 연휴 동안 정부세종청사에 머무르며 긴급 상황에 대비한다.


강 제2차관 또한 30일 오전 충청·중앙2 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환자 관리와 치료 현황을 점검하며 바쁜 일정을 보냈다. 


그는 이곳에서 "최근 수도권의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는 추세이지만 추석 연휴 이후 환자 수 증가가 우려되는 만큼 긴장을 늦추지 말고 입소 환자의 관리와 치료에 조금 더 힘을 내주시기 부탁한다"며 의료진을 격려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