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쌀 지원한다며 10억 받고 코로나19로 '무기한 보류'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북한에 쌀을 지원하겠다며 10억 원을 받은 민족화해법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가 해당 사업을 무기한 보류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30일 조선일보는 "국민의힘 백종헌 의원실에 따르면 민화협은 지난해 9월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주관하는 '북한 영유아 영양 지원사업'의 수행 기관으로 선정돼 대북지원 사업을 하게 됐지만 현재 해당 사업이 무기한 보류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에 대해 민화협은 "코로나19로 북측과 협의가 어렵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 기간 쌀 보관료와 인건비로만 약 5,000만 원의 지출이 발생했다고.


GettyimagesKorea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민화협을 수행 기관으로 선정된 '북한 영유아 영양 지원사업'은 정부 MMA 쌀을 가공한 쌀가루 1,500톤을 북한 평안남도 남포 등의 영유아 1만 270명에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목포 신항에서 출발해 중국 대련항을 경유하는 물류·운송 계획도 세웠지만, 올해 초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면서 사실상 무기한 연기됐다.


북한이 모든 외부 지원을 거절하면서 사업 진행을 위한 연락과 접촉도 어려워진 것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에 민화협은 사업 기간을 올해 말까지로 연장했으며 이 기간 동안 직원 인건비 510만 원과 보관료 4,045만 원 명목으로 약 5,000만 원을 지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백종헌 의원은 이를 들어 "북한이 수해·태풍·제재 삼중고 속에서도 외부 지원을 일체 거절하고 있는 상황인데도 무리하게 대북 지원을 추진하다 애꿎은 우리 돈만 까먹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민화협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측에 "대북 지원의 특성상 많은 정치적 변수가 작용한다. 예산 집행보다는 결과를 얻기 위한 수행기관의 자율성과 유연성을 인정해달라"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