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첫날 누나 부부와 술 마시다 흉기 휘둘러 매형 살해한 남성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추석 연휴에 만난 누나 부부에게 흉기를 휘두른 60대 남성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지난달 30일 충남 아산경찰서는 이날 낮 아산시 인주면의 한 아파트에서 63세 매형을 살해한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현장에서 검거했다고 밝혔다.


A씨의 누나도 중상을 입어 대전의 한 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에 따르면 타지역에 사는 A씨 누나 부부는 추석을 앞두고 아산에 사는 A씨의 집에 찾아와 함께 술을 마셨다.


그런데 이때 다툼이 일어났다. 얼마 동안 고성이 오갔고 A씨는 누나 부부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이후 12시 17분께 심한 말다툼이 벌어지고 있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119 구급대와 경찰이 출동했지만 매형은 이미 숨진 상태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함께 있던 A씨의 70대 누나는 목과 옆구리 등을 찔려 중상을 입고 대전의 한 대학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A씨는 체포 당시 만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술이 깨는 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