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믿어요"...박경의 학폭 인정 사과글에 달리는 옹호 댓글 상황

인사이트Instagram 'qkrrud78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중학교 시절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이 제기됐던 박경이 해당 의혹을 인정했다.


박경은 29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학폭 논란을 인정하는 사과글을 올렸다.


박경은 사과문에서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다”라며 “제게 상처 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린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학교 폭력을 인정하는 사과글에 박경을 옹호하는 댓글들이 달리고 있다.


인사이트박경 트위터 캡처


인사이트Instagram 'qkrrud78


현재 박경의 팬들은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을 인정한 그의 사과글에 박경을 옹호하는 댓글들을 달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박경의 팬들은 사과문에 "잘못한 것 맞는데 정이 떨어지지 않는다", "그 나이 때 애들 다 한 번쯤은 있었던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응원한다", "오빠를 믿는다"등의 댓글들을 달고 있다.


몇몇 팬들은 제기된 의혹 중 어디까지가 진실이고 거짓인지를 확실히 알려달라는 반응도 보이고 있다.


블락비 박경이 3일 오전 서울 유니클로 명동중앙점에서 열린 '유니클로 홀리데이'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지난 28일 한 누리꾼이 자신이 블락비 박경으로부터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폭로 글이 SNS를 통해 퍼져 화제를 모았다.


박경과 중학교 동문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박경의 중학교 졸업앨범 사진을 덧붙이며 박경이 학창 시절 일진이었다고 주장하며 술과 담배는 물론이며 여학생들에게 성적인 발언도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학교 후문에서 학생의 돈과 소지품을 빼앗고, 자신 또한 박경의 욕설이 두렵고 두려웠다고 했다.


논란이 커지자 박경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학교 폭력을 인정하는 사과글을 올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