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담배 기본, 친구들 돈 뺏고 때렸다"···학폭 논란 휩싸인 박경

인사이트Instagram 'qkrrud78'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가수 박경이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8일 누리꾼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박경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밝혔다.


A씨는 자신이 박경과 서울 숭문중학교를 함께 다녔다고 주장했다.


A씨는 "당시 박경은 머리에 짱이라고 'Z 모양'을 새기고 다니는 일진이었습니다. 같이 어울려 다니는 일진들과 함께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뺏곤 했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A씨는 "박경은 중학생 때부터 욕을 달고 살며 술, 담배는 당연히 기본이었고 저희 학교는 남중이었는데 학교 근처의 OO여중이나 OO여중(구) 여학생을 따먹었다며 자랑하고 다녔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의 설명에 따르면 박경은 약한 아이들에게 더욱 무서운 존재였다.


박경은 장애가 있는 친구나 후배들을 때렸고, 동급생들 중에서도 특히 체구가 작거나 제일 약해 보이는 친구들만 골라서 때렸다.


A씨는 "박경은 키가 작고 말랐는데 항상 일진들과 몰려다녔고 그 덩치 큰 친구들과 학교 후문 맞은편에 ㄱ자로 꺾어진 작은 골목길의 끝에서 애들의 소지품과 돈을 뺏었습니다. 그 ㄱ자 좁은 골목 끝에는 시야가 다 가려진 사각지대가 있기 때문에 박경 무리들은 그곳에서 담배를 피웠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소지품을 뺏을 때 박경이 죽일 듯이 욕을 하면서 당장이라도 때릴 것처럼 욕설을 내뱉이면그 욕설을 듣고 옆의 덩치 큰 친구들이 때릴까 봐 전 너무 공포스럽고 두려웠습니다"라며 구체적인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qkrrud78'


글 말미에 A씨는 "지금 박경이 이미지 세탁을 하고 나와 방송에서 신사처럼 하고 다니는 모습을 보면 너무 어이가 없습니다. 이제 와서 제가 뺏긴 걸 돌려받고 싶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진심으로 뉘우쳤으면 좋겠고 활동을 하더라도 제발 그 안 그런 척이라도 하지 않고 살았으면 합니다"라고 전했다.


또 A씨는 뒤늦게 피해를 주장한 이유에 대해 "(블락비 활동) 당시 팀 내에서 박경의 역할이나 비중이 크지 않았고 혼자 자주 나오는 건 아니었기 때문에 그렇게 괴롭진 않았습니다. 그렇지만 최근 정의롭고 신사적인 이미지로 언론에서 띄어주는 모습을 보면 이해가 가지 않고 학교 다닐 때 키는 조그만데 덩치 큰 일진 친구들 믿고 돈 뺏고 괴롭히는 모습이 오버랩 되며 제가 받았던 피해들이 떠올랐습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인사이트는 해당 의혹에 대해 박경 소속사와 수차례 접촉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다음은 A씨 인스타그램 글 전문이다.


전 블락비의 박경 학폭 피해자 입니다

제글에는 어떤 거짓도 없는 실제 사실임을 말씀드립니다. 전 박경과 숭문중학교를 다닌 박경의 학폭 피해자 입니다.

당시 박경은 머리에 짱 이라고 Z모양을 새기고 다니는 일진이었습니다. 같이 어울려다니는 일진들과 함께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뺏곤 했습니다.

박경은 중학생때 부터 욕을 달고 살며 술,담배는 당연히 기본이었고 저희 학교는 남중이었는데 학교 근처의 서울여중이나 이화여중(구) 여학생을 따먹었다며 자랑하고 다녔습니다. 그래서 당시 박경의 친구들은 박경을 섹경 혹은 후다경 이라고 불렀습니다.

박경은 특히나 약한애들한테 더 무서운 존재였습니다. 장애가 있는 친구나 특히 동급생 보다는 후배들을 때렸고 동급생들 중에서도 특히 체구가 작거나 제일 약해 보이는 친구들만 골라서 때렸습니다.

선생님들한테도 무서운 남자선생님 말씀은 잘듣지만 여자선생님들 앞에선 대놓고 조롱한다거나 엄청 업신여겼습니다.

박경은 키가 작고 말랐는데 항상 일진들과 몰려다녔고 그 덩치큰 친구들과 학교 후문 맞은편에 ㄱ자로 꺽어진 작은 골목길의 끝에서 애들의 소지품과 돈을 뺏었습니다.

그 ㄱ자 좁은 골목 끝에는 시야가 다 가려진 사각지대가 있기때문에 박경 무리들은 그곳에서 담배를 폈습니다.

소지품을 뺏을때 박경이 죽일듯이 욕을 하면서 당장이라도 때릴것처럼 욕설을 내뱉이면그 욕설을 듣고 옆의 덩치큰 친구들이 때릴까봐 전 너무 공포스럽고 두려웠습니다.

정말 전 그 시절의 박경을 아는사람으로서 지금 박경이 이미지세탁을 하고 나와 방송에서 신사처럼 하고다니는 모습을 보면 너무 어이가 없습니다.

저렇게 남한테 피해주고 아프게 했던 사람이 잘되는 모습이 너무 보기 싫고 그 나이때 누구나 그럴수있다고 생각하고 묻어두고 살려 했는데 자꾸 잘되는 모습이나 언론에서 가짜 이미지를 만들어 띄어주는 모습을 보며 아아 저렇게 살았던 사람이 잘되는게 당연한건가 하고 바라보면 피해자였던 제가 너무 무기력하게 느껴집니다.

본인이 과거의 일을 인정하고 감수한채 살면 모르겠는데 자기는 그렇게 안살아왔던것 처럼 가식 떨면서 저렇게 활동하는게 너무 위선자 같습니다.

이제와서 제가 뺏긴걸 돌려받고 싶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진심으로 뉘우쳤으면 좋겠고 제가 여기다 이런거 쓴다고 박경이 무슨 타격이나 받을까 싶지만 활동을 하더라도 제발 그 안그런'척' 이라도 하지않고 살았으면 합니다.

+ 추가

인증을 요구하실거 같아 말씀드립니다

박경이 이글을 보고 양심이 있다면 절대 부인 못할것이고 그때 우리학교 다녔던 사람들만 알수있는 사실들은 학교정문앞에 떡뎅이 라는 분식집이 있었고 엘마트 라는 마트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재개발 되면서 다 무너졌구요 그당시 저희 학교에는 과학과목 소인철 선생님이라고 전교생이 아는 아주 무서운 선생님이 계셨습니다. 이건 그때 그시절에 그 학교를 다닌사람 아니면 절대 알수없는 사실들입니다.

왜 블락비 활동 때는 아무말 없었고 지금 이런글을 쓰냐고 한다면 그당시 팀내에서 박경의 역활이나 비중이 크지않았고 혼자 자주 나오는건 아니었기 때문에 그렇게 괴롭진 않았습니다.

그치만 최근 정의롭고 신사적인 이미지로 언론에서 띄어주는 모습을 보면 이해가 가지 않고 학교 다닐때 키는 조그만데 덩치 큰 일진 친구들 믿고 돈뺏고 괴롭히는 모습이 오버랩 되며 제가 받았던 피해들이 떠올랐습니다

자기 초등학교 때 사진 띄우면서 이미지세탁 하려고 하는데 중학교 졸업사진 보면 일진놀이하면서 어떻게 살았는지 인상에 다 드러납니다

또 2015년부터 "학교 폭력 지킴이" 홍보대사로 임명되서 활동하고 있는데 너무 그 위선이 역겹습니다

그 학교폭력 지킴이 유튜브 영상을 보면 눈을 동그랗게 뜨고 너무 순진한 표정을 하고 있는데 제가 그때 봤던 박경의 눈빛은 절대 그게 아니었습니다

박경은 피해자들의 존재를 2-3년 전에도 알고 있었고 찾아서 입막음을 하려고 했던적이 있었습니다. 졸업생들 단톡방들이 있는데 어떻게 그게 아무도 모를거라고 생각한거지 모르겠습니다. 그때처럼 찾아내려 하거나 혹시 찾아서 보복하려 한다면 제가 여기서 밝힌것 이외에도 더 폭로할것이 있으니 전 그것까지 다 폭로할것입니다. 박경의 소속사도 연루되있는 얘기입니다

막으려 해도 막아지지 않는 일이 있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박경이 이걸 당장 상황을 모면하려고 거짓으로 대하지말고 진심으로 뉘우치고 피해자들한테 사과했으면 좋겠습니다

#박경 #학폭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