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피격 공무원 '월북'한 것으로 판단"

인사이트YouTube 'KTV국민방송'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해양경찰청이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군에 의해 사망한 사건에 대해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29일 해경은 북한군에 총격 사망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씨의 자진 월북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해경은 중간 수사 발표를 통해 "어업지도선 현장 조사와 국방부 방문 확인 등을 통해 월북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실족, 극단적 선택 등의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YouTube 'KTV국민방송'


해경은 그동안 어업지도선 현장 조사, 폐쇄회로(CC)TV 녹화영상 분석, 실종자 주변인 및 금융관계 조사, 실종자 이동 관련 표류예측 분석, 국방부 방문 등을 통해 A씨의 행적을 추적해 왔다.


A씨가 자진 월북했다는 정황은 해경이 국방부 방문을 통해 확인한 사실로, A씨가 북측에 월북 의사를 표현했다고 한다.


또한 국립해양조사원 등이 분석한 해역의 표류 예측 분석에서는 A씨가 단순 표류했을 경우 A씨가 최종 발견된 북한의 등산곶과는 먼 해상에서 표류했을 거라는 결과가 나왔다.


해경은 이 모든 것을 종합해볼 때 인위적인 행위 없이 A씨가 실제 발견위치까지 표류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봤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통일부


아울러 A씨가 북측 해역에서 발견될 당시 탈진한 상태로 부유물에 의지한 채 구명조끼를 입었고 A씨의 이름, 나이, 고향, 키 등 신상정보를 북측에서 소상히 파악하고 있었던 사실 등도 '자진 월북' 정황이라고 설명했다.


A씨가 근무했던 무궁화10호의 고장 난 CCTV에선 A씨 실종과 관련한 중요한 단서는 발견하지 못했다.


해경은 현재 정밀감식을 위해 CCTV 하드디스크 원본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제출해 분석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이같은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A씨가 자진 월북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주변인 등에 대한 추가조사, 국방부의 추가 협조를 받아 수사를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