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재인 한 일, 전 정권 콩밥 먹인 것뿐...북한 싸고도는 것들 모두 '최순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또다시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28일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난 3년 반 동안 전임 정권 사람들 콩밥 먹인 거 외에 무엇이 바뀌었냐"며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대통령과 정부·여당 사람들은 입만 열면 촛불정신을 받들어 완전히 새로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호언장담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을 피살한 사건을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안 대표는 "이번 사건을 복기해 보면 대통령도, 대한민국 국가안보와 안전시스템도 모두 고장 나 있음이 드러났다"며 "세월호 참사 때 드러났던 국가의 무기력하고 무능력한 모습이 이번에 그대로 재현됐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도 논하며 문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어린 학생들이 살려달라고 아우성치던 그 7시간 동안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않았던 전임 대통령과 우리 국민이 총탄을 맞고 불태워지는 6시간 동안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않은 문 대통령이 무엇이 다른지 국민들은 묻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 총살사건 과정에서 '헌법을 준수하고 국가를 보위하며 국민의 자유와 복리의 증진에 노력하겠다'는 대통령 선서 내용을 헌신짝처럼 저버렸다"며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일갈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친문을 겨냥해선 "문재인 대통령이 박근혜라면 최순실은 어디 있냐"면서 "북한을 싸고도는 당신들 모두가 최순실"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피살 사건 관련 전모를 철저하게 조사하고 책임자들을 엄벌할 것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서는 "정신 나간 여권 떨거지들이야 어쩔 수 없다지만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 운운한 망언을 한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위원장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인사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을 또 한 번 언급하면서 "대한민국 헌정사에서 이런 평가를 받는 대통령은 한 사람으로 족하다"며 "국가원수 및 군 통수권자로서 당당하고 강력한 국가의 모습을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