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살' 차이 나는 박보영과 '핑크빛 열애설' 불거진 후 김희원이 보인 반응

인사이트제이씨이엔티


[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희원이 올해 1월 불거진 박보영과의 열애설에 대해 "아니라서 신경도 안 썼다"며 후일담을 밝혔다.


김희원은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로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 관련 인터뷰에서 박보영과의 열애설에 대해 "열애설 당일에도 나는 '이게 왜 났냐?' 싶었고, 아니라서 신경도 안 썼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생각한 것보다 많이 커진 것 같다, '이게 왜 커졌을까?' 싶고 믿어지지가 않는데 따로 해명할 일도 없더라"라며 "'친한 선후배 사이에요' 이럴 수도 없고, 너무 가식적인 것 같고 그래서 아니라고 해야지, 안 믿으면 말고 어떻게 하겠나 그게 진실인데"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희원은 열애설에 대해 tvN '바퀴달린 집'에서 솔직하게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과 그의 후배 종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국제시장' '공조' '히말라야' '그것만이 내 세상'의 제작사 JK필름의 2020년 첫 작품이다.


김희원은 '담보'에서 희원이 매사 구시렁거려도 속정 깊은 두석의 후배 종배 역을 맡았다.


한편 '담보'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인사이트tvN '오 나의 귀신님'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