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24시간 감시할 무술 유단자 6명 뽑아요"···안산시가 내린 '긴급 조치'

인사이트YouTube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계정'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흉악한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의 출소를 앞두고 경기 안산시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시는 폐쇄회로(CC)TV도 71대 추가 설치는 물론, 24시간 순찰에 투입할 무도실무관 6명을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실제로 조두순의 재범을 막을 수 있는지에 대한 시민 불안감은 여전하다.


27일 안산시에 따르면 시는 각종 무도 3단 이상이거나 경호원·경찰 출신 중에서 무도실무관을 선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시청 소속으로 기존 시청 청원경찰 6명과 함께 2개 순찰팀을 구성해 위험지역을 24시간 순찰하게 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조두순 출소 이전에 시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경찰은 조두순 집 주변 지역을 '여성안심구역'으로 지정해 반경 1㎞에 CCTV 71대도 추가 설치한다.


앞서 경찰은 이 지역을 담당하는 안산단원경찰서의 여성·청소년과 강력팀 5명을 특별대응팀으로 편성해 조두순을 밀착 감시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JTBC '썰전'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어 조두순과 관련된 신고가 접수되면 112상황실과 지역 경찰, 형사 등을 동원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조두순은 오는 12월 13일, 12년 형을 마치고 만기 출소할 예정이다.


법무부는 조두순을 면담한 결과, 여전히 재범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정부 차원의 대책도 마련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출소 전 음주 제한, 외출 제한, 피해자 접근금지 등 준수 사항을 법원에 청구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