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운전 차량에 결혼식 하루 앞둔 예비 신부 얼굴 다쳤다

인사이트MBC '뉴스투데이'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음주운전 사고로 차량 4대가 추돌했다.


이 사고로 30대 여성 1명이 다쳤다. 여성은 오늘(26일) 결혼식을 앞둔 예비 신부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께 경인고속도로 인천 방향 부평 IC 길목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40대 여성 A씨가 몰던 투싼 차량이 바로 앞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스파크 차량을 들이받은 것.


인사이트


인사이트송영훈씨 제공 / 뉴시스


이어 스파크 차량이 앞으로 밀려나면서 크루즈 차량과 싼타페 차량을 잇따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스파크 차량 운전자 30대 여성 B씨가 얼굴 등을 다쳤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지만 결혼을 하루 앞둔 상태에서 얼굴을 다쳐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음주운전을 한 거리,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추가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뉴스투데이'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