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내가 서울 한복판서 살해돼도 '편지' 한장이면 해결되는가"

인사이트태영호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탈북민 출신인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의견을 피력했다.


25일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외통위)에서 태 의원은 "국민이 살해됐는데 북한의 편지 한 장을 두고 '이게 얼마나 신속한 답변이냐', '미안하다는 표현이 두 번 들었다'라며 가해자를 두둔하는 자리가 됐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태 의원은 "만약 내가 서울 한복판에서 살해돼도 김정은이 '정말 죄송하다. 상부 지시가 없었다'는 편지 한 장 보내면 신속한 대응이라고 말할 것인가"라며 "참담하다"라고 덧붙였다.


태 의원의 다소 수위 높은 발언에 여당 측에서도 반발이 일어나며 여야 간 격렬한 언쟁이 벌어졌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뉴스1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가해자 편을 들었다는 표현은 굉장히 위험하다"하면서 "여당 의원들의 사고와 인식을 모독·폄훼하는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의 편지를 보고 납득했다는 말은 누구도 한 적이 없다"라고 태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같은 당 이재정 의원도 "진의를 의심하는 건 아니지만 여당 의원들이 가해자를 두둔한다, 북한 편이라는 표현 자체는 사과하는 게 맞다"라며 "사과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태 의원은 "의원마다 통일전선부의 편지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 게 안타깝다"라며 "이 같은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방지책을 찾는데 소중한 시간을 써야 한다"라고 대응했다.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도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동료 의원의 발언이 잘못됐다며 사과하라고 요구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라고 태 의원을 옹호했다.


인사이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


한편 북한은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25일 청와대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불미스러운 일로 인해 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실망감을 줘 미안하다"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코로나19) 병마 위협으로 신고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 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라며 "신뢰 허물어지지 않도록 더욱더 각성하겠다. 안전대책을 강구하겠다"라는 말로 남측의 이해를 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