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에 문재인 대통령 '탄핵' 여론이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통일부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연평도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군으로부터 총격 사살 후 불태워지는 충격적 사건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적극적인 대응을 하지 못한 문재인 정부를 향한 야권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여기에 일부 국민들은 '탄핵'을 언급하기도 하며 분노를 강하게 표출하고 있다.


지난 23일 정부는 연평도에서 실종된 공무원 A씨가 북한군으로부터 총격 사살 후 불태워졌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실종된 공무원과 관련된 보고를 받았을 때 아무런 지시를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또 보고 직후 문 대통령은 UN총회 연설에서 '종전 선언'을 언급하고 있기도 했다.


그 사이 북한 해역에 6시간 동안 방치되던 우리 국민 A씨는 끝내 총격으로 사망했다.


이에 야권 등에서는 정부와 문 대통령에 대한 거침없는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뉴시스


홍준표 의원은 "내 나라 국민이 총살을 당하고 시신이 불태워 죽임을 당하는 참혹한 사건에 대해 긴급대책을 논의하는 9월 23일 01시 청와대 안보실장 주관 긴급회의에 대통령은 불참하고 관저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면서 "대한민국 대통령 맞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세월호 7시간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으로까지 몰고 간 사람들이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대통령으로서의 직무유기를 무슨 말로 궤변을 늘어놓을까"라고 덧붙였다.


유승민 의원도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지 못하는 군은 존재할 이유가 없다"면서 "우리 군이 이렇게 된 것은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군통수의 자격을 상실했기 때문이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심지어 국민들은 '탄핵'까지 언급하고 있다. 해당 사건 관련 기사 하단에는 "세월호 때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다를 바 없다", "탄핵감이다" 등 댓글이 수도 없이 달렸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2016년 11월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침몰 보고를 받고 중앙대책본부에 나타나기까지의 '7시간'을 거론하면서 "그 긴박한 사고의 순간에 국정 최고책임자인 대통령이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실을 밝히지 않는 것은 그것 자체가 또 하나의 탄핵 사유"라고 강조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