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은 北주민 187명 살렸는데, 북한은 우리국민 총살하고 불태워 살해했다

인사이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187 그리고 1.


단순한 숫자인 187과 1이지만, 대한민국과 북한과의 관계에서는 꽤 큰 의미를 지닌다.


187이라는 숫자는 지난 10년 동안 우리가 북한 사람을 구조한 횟수고, 1이라는 숫자는 우리 국민을 북한이 총으로 쏴 죽인 숫자를 말하기 때문이다.


우리가 지난 10년 동안 대한민국 해상으로 넘어온 북한 주민 187명을 구조해 북으로 송환해 주는 동안 북한은 한 번도 그러지 않았다.


코로나 방역이라는 핑계로 총으로 쏴 죽인 데 이어 기름을 부어 불태우기만 했을 뿐이었다.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이 같은 통계는 통일부가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실에 지난 24일 제출한 자료에 고스란히 나와있다.


자료에 따르면 우리는 해상으로 넘어온 북한 주민 중 82명에 대해서는 의사 확인 절차를 거친 뒤 귀순을 허용하기도 했다. 난민을 받아주는 것처럼 우리 국민으로 품어준 것이다.


우리는 해상에서 표류돼 NLL(북방한계선) 이남으로 내려온 북 주민 187명을 북으로 송환했다. 판문점을 거친 인원이 49명, 해상에서 송환된 인원이 138명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귀순한 오청성씨 / YouTube 'NBC News'


모든 과정이 매뉴얼에 따라 인도적 송환 절차를 거친 것으로 확인됐다. 유엔해양법을 비롯한 국제법이 완벽하게 지켜졌다.


이에 대해 정치권 안팎에서는 "우리는 북한 사람을 인도적으로 송환 및 귀순 절차를 거치는데 북한은 그런 게 없다. 오히려 총으로 쏜다"라며 불만 섞인 반응이 나온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