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싶었어요 엄마"···자기 닮은 아들 '암'으로 잃었다는 팬에게 '엄마'라 부르며 위로해준 임영웅

인사이트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3년 전 아들을 떠나보낸 중년 팬과 영상통화를 하며 따뜻한 위로를 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6 멤버들이 기억에 남는 팬과 영상 통화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중 임영웅은 3년 전 아들을 먼저 하늘나라로 떠나보냈던 한 중년 팬을 기억해내고 그와 영상통화를 했다.


당시 여성 팬은 임영웅이 '암'으로 세상을 아들의 모습과 너무 닮았다고 말하며 하늘에 있는 아들에게 하고 싶은 뭉클한 말을 해 임영웅을 울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팬의 사연을 들은 임영웅은 여성 팬을 위해 '마법의 성'을 완창하며 "언젠가 저를 만나면 말씀해 달라. 제가 앞으로 아들이 돼 드리겠다"라고 말했고, 여성은 진심으로 위로받았는지 "감사합니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한 바 있다.


그로부터 4개월여 만에 영상통화로 팬과 만나게 된 임영웅은 "너무 뵙고 싶었다. 엄마"라고 반갑게 인사하며 아들이 되어 주겠다는 약속을 지켰다.


여성 팬은 "오늘 소원 성취했다. 아들하고 통화하는 것 같다. 너무 감사하고 고맙다"고 눈물을 흘렸다.


여성 팬은 실제 아들과 통화하는 것처럼 임영웅과 대화를 해보라는 패널들의 권유에 "아들 잘 있었어? 요즘 너무 바쁘지? 많이 보고 싶고, 안아보고 싶고, 만져보고 싶다. 항상 건강하고 좋은 노래, 밝은 노래, 몸 챙겨가면서 해줬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며 임영웅을 또 한 번 뭉클하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은 눈물을 꾹 참고 "엄마 울지 마세요"라고 위로하며 "꼭 뵙고 싶다. 제가 갈 테니까 건강하게만 계셔 주세요"고 다시 한 번 약속을 했다.


통화로 안부 인사를 마친 임영웅은 여성 팬의 신청곡인 '지금 이 순간'을 마음을 다해 불렀다.


도입부부터 절절한 임영웅의 목소리는 여성 팬을 포함해 시청자의 눈물샘을 터트렸다.


진심이 담긴 위로를 꾹꾹 눌러 담아 부른 임영웅의 '지금 이 순간' 무대를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Naver TV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