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필요하다던 정부, '국시' 보겠다는 의대생들 요청 거절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정부의 정책에 반대하며 의사 국가시험(국시)를 거부했던 의대생들이  응시 의사를 밝혔다.


지난 24일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본과 4학년 대표들은 공동 성명서를 내고 "의사 국가시험에 대한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국민 건강권이 위협받고 의료 인력 수급 문제가 대두되는 현시점에서 우리는 학생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건강한 의료 환경 정립에 있어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며 "우리나라의 올바른 의료를 위해 노력하는 정부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부는 의대생들에게 추가 응시 기회를 줄 수 없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이미 국시 실기시험이 진행 중이며 모든 국가시험 중 의사 시험만 추가 응시 기회를 주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24일 보건복지부는 "정부의 기존 입장은 변함이 없고 의대생 국시 응시 표명만으로 추가적인 국시 기회 부여가 가능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사 국시의 추가적인 기회 부여는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과 공정성에 대한 문제와 이에 따른 국민적 수용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시민들 사이에서는 의료 인력 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특별히 이번만이라도 응시 자격을 줘야 하는거 아니냐는 목소리가 크다. 


정부도 의료 인력 충원이 절실하다고 한 만큼, 책임 있는 행동이 요구된다는 의견이 각 곳에서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