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실종 공무원' 관련 최초 보고를 받은 시점, 그는 살아있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현재 우리 군 최고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은 최초 '실종 공무원'과 관련한 보고를 국방부 장관에게 받았을 때, 아무런 구출 지시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4일 국회에서는 국방위원회 회의가 긴급 소집됐다.


이 자리에는 서욱 국방부 장관도 참석했다. 서 장관은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에게 "지난 22일 오후 6시 36분 서면보고 때 문 대통령이 아무런 지시를 하지 않았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서 장관은 이 질문에 "제가 직접 지시받은 바는 없는데"라고 말했다. 북측이 우리 공무원을 해상에서 발견했다는 국방부 장관의 서면 보고에도 문 대통령은 아무런 지시를 하지 않았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문재인 대통령 / 뉴스1


3시간 뒤인 이날 밤 9시 40분께 북한군은 실종 공무원을 총으로 쏴 사살하고, 기름을 부은 뒤 불에 태웠다.


정보당국은 이 같은 사안을 정리해 10시 30분께 윗선에 보고했다. 하지만 이때도 군 최고 통수권자의 지시는 어떤 것도 하달되지 않았다.


다음 날(23일) 오전이 돼서야 한 번 지시가 있었다. 북한에 먼저 확인을 하고, 첩보가 사실이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니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는 것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이때는 이미 우리 공무원이 세상을 떠난 시점이었다. 또한 이미 녹화된 '종전 선언' 요청 연설이 나간 뒤였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이 국제 망신을 당한 거다"라고 지적했고, 서 장관은 "제가 대통령을 잘못 모셨다"라고 실토했다. 


인사이트서욱 국방부 장관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