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교수들, 강남 룸살롱서 학생 등록금·세금 6693만원 탕진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일부 고려대학교 교수가 유흥주점에서 연구비 수천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합격자와 직원 등을 부당하게 선발·채용한 사례도 드러났다.


24일 교육부는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과 고려대에 대한 종합검사 결과 38건의 지적사항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지적사항 가운데 2건은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 1건은 고발 조치했다. 교육부가 고려대를 종합 감사한 것은 개교 이래 처음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교육부에 따르면 교원 13명은 국민 세금과 등록금이 투입된 교내 연구비를 전용해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업소에서 사용했다.


이들은 서양음식점으로 위장한 유흥업소에서 1인당 많게는 86차례에 걸쳐 법인카드를 결제했다. 교내연구비, 행정용, 산학협력단 간접비 등 합계 6693만원을 썼다


1인당 최소 35만원, 최대 2478만원을 지출했다. 쓴 돈 2625만원은 교내 연구비 카드와 행정용 카드 등을 같은 시간대에 2~4회 번갈아 가며 분할 결제하기도 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입시 과정에서도 부적절한 사례가 발견됐다. 고려대는 2018~2020학년도 럭비 등 5개 종목의 1단계 서류평가에서 3배수 내외를 선발한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4배수를 선발했다.


처음 걸러졌어야 할 42명이 서류 평가를 통과했고 이 가운데 5명이 최종합격했다. 하지만 3배수 내외에 해당하는 수험생은 불합격했다. 누군가를 합격시키려 다른 학생을 떨어뜨린 셈이다.


교육부는 이번 종합감사를 통해 24명에 대해 중징계, 35명은 경징계, 252명은 경고 및 주의 조치 하고 1억8,302만원을 회수했다.


유흥업소에서 연구비를 유용한 교수 중 11명에 대해서는 해임, 파면, 정직 등에 해당하는 중징계 처분 및 경고, 회수조치를 내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