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확진자 폭증"···어제(23일) 국내 코로나 확진자 125명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23일) 하루 동안 125명 발생해 전날에 이어 또다시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125명이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자 125명이 추가되면서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2만 3,341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국내 발생이 110명이었고 나머지 15명은 해외 유입 사례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국내 발생을 지역별로 보면 경기 43명, 서울 39명, 인천 10명 등이었다.


사망자는 5명이 늘어 총 393명이 됐다. 


이처럼 추석 연휴를 앞두고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가운데, 국내 주요 관광지의 숙박 예약률은 90%를 훌쩍 넘고 있다. 


이 때문에 방역당국은 연휴 기간에 코로나19가 또다시 재확산될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이에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국내 주요 관광지에 방역요원 3,000여 명을 배치해 안전한 여행 환경을 조성하고, 여행 경로 및  상황별 수칙을 안내할 방침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