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된 '연평도' 공무원···'월북'하다 북측 총격에 사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연평도 해역에서 어업지도선에 승선한 공무원 1명이 실종됐다.


이 공무원은 월북을 시도하다 북측의 총격을 받고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까지 총격의 정확한 경위는 파악되지 않았지만, 북측이 이 공무원의 시신을 화장한 것은 확인됐다.


인사이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뉴스1


23일 복수의 정보당국 관계자에 의하면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A씨는 지난 21일 어업지도선에서 업무를 수행하던 중 월북하려고 해상에 표류하다 실종됐다.


관계자들은 A씨가 원거리에서 북측의 총격을 받고 숨졌으며, 북측이 A씨의 시신을 수습해 화장한 것으로 잠정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당국 관계자는 "북한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방역 차원에서 A씨의 시신을 화장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국방부와 국가정보원 등 관계 당국은 더 정확한 경위 파악을 위해 현재 노력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