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들통나자 "애한테 문제 있었다"며 끝까지 조롱한 어린이집 교사

인사이트SBS 'SBS 8 뉴스'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아이를 밀치고 위협하는 등 아동학대를 일삼을 어린이집 교사가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2일 SBS 'SBS 8 뉴스'는 경기도의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가 아동학대를 하는 모습이 CCTV에 담겨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어린이집 교사는 아동학대 이후 처음에는 사과를 했지만 다른 학부모들에게 그 아이가 자폐가 있는 거 아니냐며 조롱하기까지 했다.


실제로 공개된 CCTV 영상에서는 교사가 아이를 발로 툭툭 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SBS 8 뉴스'


뿐만 아니라 교사는 여러 차례 아이를 억지로 일으켜 세워 끌고 나가고 강제로 밀치는 등의 행동도 했다. 이에 피해 아동은 등원을 거부하고 이상증세를 보이는 등 극도의 불안감을 호소했다고 한다.


피해 아동의 어머니는 "집 밖을 나가지를 못하는 거예요. 어린이집 갈까 봐. 방에 들어가서 혼자 울고 있고. 자기 머리 한 움큼씩 뽑아서 엄마 이거 보라고…."라며 끝내 말을 잇지 못했다.


해당 어린이집은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신체적, 정서적 학대가 맞다고 판정하자 곧바로 사과했다.


그러나 학부모들이 모인 자리에서 "다른 아이보다 느리면 (자폐) 중증 아니면 뭐냐고. 자폐아 아니냐고"라는 발언을 했다고 당시 면담 참석 학부모는 증언했다.


이와 관련해 취재진은 여러 차례 어린이집을 찾아가고 전화와 문자메시지로 입장을 물었지만,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고 한다. 현재 경찰은 담임교사와 원장, 대표 등 3명을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중이다. 


인사이트SBS 'SBS 8 뉴스'


Naver TV 'SBS 8 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