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집단감염 우려 커지는 부산 동아대···접촉자만 1,149명

인사이트동아대 부민캠퍼스 전경(동아대 제공) / 뉴시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부산 동아대학교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더 번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관련 코로나 접촉자만 천여 명에 이르는 동아대는 접촉자 검사가 진행되면서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22일 낮 12시 기준 동아대 부민캠퍼스 관련 확진자는 전날에 비해 1명이 추가된 모두 13명이다.


질병관리본부에 의하면 동아대 확진자들은 동아리 모임, 주점, 식당, 기숙사, 수업 등의 장소에 노출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페이스북 '동아대학교, Dong-A University'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부산시에 따르면 관련 접촉자는 이날 283명이 추가된 총 1,149명이다.


지금까지 733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 가운데 720명은 음성이 나왔다.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학생과 새로 분류된 접촉자들의 조사가 현재 진행 중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지난 19일 동아대는 처음으로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동아대는 지난 14일부터 대면 수업을 온라인 수업과 병행하다가 전국 대학 가운데 처음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난처한 상황에 빠진 상태다.


대면 수업을 한 지 일주일도 안 돼 집단감영이 일어나자 동아대는 오는 10월 4일까지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전환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