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 안하고 'PC방'만 다닌 덕(?)에 '모델' 됐다는 한현민

인사이트MBC '공부가 머니?'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모델 한현민이 공부를 안 한 덕에 오히려 모델로 데뷔할 수 있었다고 의외의 사실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뒤늦게 공부를 시작한 한현민의 일상이 공개됐다.


대학교 입학을 위해 공부를 결심한 한현민은 학창시절 성적에 "학교 다닐 때 공부를 무척 못했다. 항상 꼴찌 바로 위였다"고 고백했다.


한현민은 모델로 데뷔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공부가 머니?'


어릴 적부터 공부와 담을 쌓고 살았다는 한현민은 게임을 좋아해서 PC방에 자주 갔다고 말했다.


자연스럽게 한현민은 PC방에서 일하는 형과 친해졌고 마침 가족이 패션업계에서 일을 하고 있던 형은 한현민에게 모델 제의를 했다.


공부와는 담을 쌓고 PC방만 다녔는데도 뜻밖에 모델로 데뷔하게 된 것이다.


모델로 성공하기까지 어머니의 마음고생이 심했을 것 같다는 질문에 한현민의 어머니는 "현민이가 학교 다닐 때 사고를 많이 쳐서 전화를 자주 받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한현민은 지난해 아쉽게 검정고시에 떨어졌다며 올해 재도전해 대학에 들어가면 연기를 전공하고 싶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공부가 머니?'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