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 돈 잘 벌어"···술은 남자가 사는거라는 이근 대위에 리얼 '걸크러시' 뽐낸 김이나

인사이트카카오TV '톡이나 할까?'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작사가 김이나가 이근 대위 앞에서 걸크러시를 뽐냈다.


22일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 '톡이나 할까?'에서는 이근 대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톡이나 할까?'는 김이나와 게스트가 말 한마디 없이 오직 메신저로만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김이나와 이근 대위는 서로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아도 오직 메신저로만 다양한 대화를 나누며 친목을 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카카오TV '톡이나 할까?'


김이나는 이근 대위를 향해 "요즘 보면 모든 채널에 다 나오는 것 같다"며 "그쪽으로 모험 가신 거냐"고 했고 이근 대위는 "모르겠다. 흐름대로"라고 말했다.


이어 김이나는 "Media is jungle"이라며 "힘든 거 있으면 저랑 딘딘한테 얘기해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근 대위는 "Media jungle에서 길 잃어버리면 술 한 잔 하자고 제안했다.


김이나가 언제든 술을 사주겠다고 하자 이근 대위는 "남자가 사는 거예요"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카카오TV '톡이나 할까?'


피식 웃은 김이나는 "누나가 사는 거예요. 누나 돈 잘 벌어"라고 하며 이근 대위를 빵 터지게 했다.


결국 이근 대위는 "대박. You win"이라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김이나의 심쿵 멘트에 누리꾼은 "누나 너무 멋있어요", "멘트 너무 설렌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카카오TV '톡이나 할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