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화설' 돌고 있는데 또 '아내의 맛'서 죽어라 싸운 함소원·진화 부부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방송인 함소원, 진화 부부가 오랜만에 '아내의 맛'에 출연한다.


오늘(22일) 방송되는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출연해 하차설 및 불화설 등 각종 의혹에 진실을 밝힌다.


이날 함소원은 3일 동안 집을 비우고 부재중이었던 진화 없이 홀로 육아 전쟁에 나섰다.


함소원은 집으로 돌아온 진화에게 격한 분노를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다툼이 커지자 함소원의 친정엄마까지 나서서 싸움을 말린다.


또 함소원, 진화 부부의 딸 혜정이와 같은 반 친구 가빈이의 엄마와의 갈등도 예고됐다.


가빈이의 엄마는 "더는 참지 않겠다"며 상처투성이가 된 가빈이를 데리고 함소원의 집을 찾아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특히 혜정이와 가빈이는 얼굴을 보자마자 싸우기 시작해 보는 이의 걱정을 유발했다.


함소원은 매우 위급한 상황임을 인지하고 육아 전문가 오은영 박사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한편 함소원, 진화 부부의 모습은 오늘(22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조선 '아내의 맛'을 통해 공개된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