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총리실서 코로나 환자 발생…정세균 총리, 검사 받아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총리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민정실에서 근무하는 A국장이다.


A국장이 확진을 받으면서 정세균 총리도 일정을 취소하고 검체 검사를 받았다.


22일 총리실은 A국장이 전날 받은 코로나19 검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총리실에 따르면 그는 정 총리의 측근으로, 지난 7일 접촉한 사람이 확진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전날 검체검사를 받았다고 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뉴시스


정 총리는 A국장의 확진 판정에 따라 일정을 취소하고 검체 검사를 진행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국무회의를 마친 뒤 총리실 민정실 A국장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하고,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보건소를 찾았다.


다만 정 총리는 지난주 A국장을 접촉하지 않아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지는 않았다. 그는 검체 검사를 받은 뒤 삼청동 공관에서 대기 중이라고 한다.


총리실 관계자는 "정 총리가 지난주 A국장을 만난 적이 없고, 지난주 수요일(16일) 이후 접촉한 적이 없어 밀접접촉자가 아니라는 통보를 방역 당국에서 들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추석 방역현장 점검을 위해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방문하려던 일정을 취소했다. 국민의힘 원내대표단과의 만찬 일정이 연기될 수도 있다.


정 총리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오후 6시쯤 나올 예정이다. 검사 결과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도 검사 대상이 될 수 있다. 정 총리가 전날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주례회동을 했기 때문이다.


이날 국무회의는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각각 참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