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비 '16~34세, 65세 이상'에 2만원씩 지원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여야가 당초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지원하기로 했던 통신비를 선별 지원으로 변경했다.


22일 여야가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통과에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당초 전 국민에게 지급하기로 했던 통신비를 선별 지원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통신비 5천300억원을 삭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울러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생에게 지급한 돌봄비용을 중학생까지 지원하기로 하는 등의 내용으로 추경안 통과에 합의했다.


이는 국민의힘 안도 일부 수용해 중학생까지 지원하는 대신 액수는 15만원으로 조정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추석 전에 코로나 때문에 어려움 겪고 계신 국민께 작은 위로라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합의 내용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가 곧 발표할 예정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