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감염 피하려 맥주 마실 때도 '마스크' 안 내리고 먹는 이민호

인사이트Instagram 'Actorleeminho'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 음식점에서도 먹을 때만 마스크를 벗고 바로 써야 한다"는 중앙방역대책본부 방역 수칙이 발표된 바 있다. 


배우 이민호는 자신과 타인의 건강을 위해 이 방역 수칙을 잘 지키고 있었다.


22일 이민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말없이 근황이 담긴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꽁꽁 가린 이민호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는 시원한 맥주로 목을 축이고 싶은지, 마스크를 올려 재빨리 술을 마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Actorleeminho'


코로나19 바이러스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상황에서 마스크로 코라도 가리겠다는 그의 강한 의지가 엿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마스크를 쓴 채 신박하게(?) 맥주를 즐기는 이민호의 모습에 많은 이들이 재밌다며 폭소를 터트렸다.


한편, 이민호는 최근 SBS 드라마 '더 킹 : 영원의 군주'에서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여러 차기작을 검토 중일 이민호가 다음엔 어떤 작품으로 돌아올지 팬들의 관심이 높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Actorleeminh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