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마치고 왔는데 쓰레기마냥 '남겨둔 음식' 먹으라는 남편에 서운함 폭발한 정주리

인사이트Instagram 'jury_jung'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희극인 정주리가 남편의 장난에 웃픈(?) 마음을 드러내 대중의 눈길을 끌었다.


21일 정주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남편과 주고받은 메시지와 근황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메시지에서 남편은 정주리를 향해 "어미야 나는 오늘 하루 고단했다"며 운을 뗐다.


그는 "피자랑 치킨 남겨놨다. 우린 잔다. 욕봐"라고 장난 섞인 문자를 남겨 웃음보를 건드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ury_jung'


이어 정주리는 남편이 남겨놓은 피자와 치킨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팬을 깜짝 놀라게 했다.


남편이 정주리에게 남긴 음식은 누군가 치즈 토핑을 빼먹은 피자 2조각과 먹다 버린 것과 함께 날개 부위만 남은 치킨이 전부였다.


음식이 담긴 피자 박스에는 가위와 갈릭맛딥핑소스 그리고 쓰다 버린 휴지 조각이 쌓여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정주리는 "주말에 녹화가 있어 남편이 애들을 봤다. 피자랑 치킨 남겨놨다 해서 먹긴 먹겠는데. 치즈토핑 어디 감? 집에 쥐 키움? 치킨은 더 발라 먹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ury_jung'


정주리는 "카톡 안 봤으면 그냥 쓰레기통으로 직진할 뻔"이라며 "이 와중에 내가 좋아하는 닭 날개 두 개는 안 먹었네. 고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주리는 남편의 장난에 "만병의 근원, 웃고 넘겨요, 인스파 에피소드를 위해 애쓰는 남편"이라고 해시태그를 달았다.


한편 정주리는 지난 2015년 1살 연하 남편과 화촉을 밝혔으며, 슬하에 3남을 두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jury_jung'


인사이트tvN '김창옥 쇼'


인사이트tvN '신박한 정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